Sept. 17, 2007

   코펜하겐에 도착했지만 도시 분위기가 윗동네랑 크게 다르지않아 별로 설레이지가 않는다. 게다가 물가까지 비슷해 더욱 실망이다. 그래서 그런지 호스텔에 도착할때즈음에는 이미 내일 어디로 떠날지 생각하고 있었다 (비록 떠나는 순간까지 어디로 갈지 결정하지 못했지만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Silja line에서 만난 Erika. Yuki랑 나랑 같이 호스텔까지 동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펜하겐의 몇몇 건물들은 굉장히 현대적이면서도 고풍스런 도시의 경관과 잘 어울렸다


   여기가 내가 묵은 Dan Copenhagen Hostel인데 엄청 크다. 이렇게 큰 호스텔은 첨 봤다. 근데 그만큼 에러도 많이 난다. 12시즈음에 잘려고 내방에 들어갔더니 황당하게도 6개 침대가 모두 차 있어서 로비에 내려가서 문의했더니 분명히 누군가가 몰래 들어와 자는거라고 했다. 자기가 같이 가서 쫒아내준다고... 어떤날은 20명까지 kick out 했다면서... ㅡㅡ; 근데 확인해보니 로비에서 실수로 6명짜리 방에 7명을 쳐 넣었다. 븅신... 이것때문에 한 30분 낭비했다. 대신 날 다른방으로 안내해주면서 I'm so sorry 라길래 나도 똑바로 쳐다보면서 한마디 했다. Yes you a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스텔에서 내려다본 코펜하겐 풍경.


   이렇게 말하고 나면 순간 스트레스 확 풀려서 좋지만 꼭 잘때 후회하게된다. 특히 상대방의 미안해하는 표정이 기억날때면 말이다... 다음에는 그냥 웃으면서 괜찮다고 해야지 하면서... 그런데 반대로 괜찮다고 말하고 나면 또 잘때 스트레스 받아서 끙끙 앓는다. 내가 계속 괜찮다고 하니 이것들이 나를 호구로 아나? 하면서... 아 이런 생각은 한 23번 정도 한거같은데 도저히 결론이 안난다. 누구 결론낸 사람 없나?


덴마크/코펜하겐(Copenhagen): 오슬로, 스탁홀롬, 헬싱키를 이미 거쳤다면 너무 비슷해서 좀 지루한 곳. 특이한건 자전거가 베트남의 오토바이들처럼 많음. (코펜하겐은 다른 Scandinavian countries와 다르게 무료로 자전거를 빌릴 수 있음. Danish Krone 20짜리 동전을 넣어야함. 내릴때 다시 나옴)

물가: ★★★★★
경치: ★★★✩✩
재미: ★★★✩✩ (오랜만에 호스텔에서 한국사람들 만나 이야기꽃을 피웠음)
친절: ★★✩✩✩
위험: ★✩✩✩✩

숙소: Dan Copenhagen Hostel: Check-out time is before 9 AM 등 별로지만 코펜하겐엔 선택의 여지가 별로 없음...

Located in city center? O
Party hostel? X
Dorm(=cheap)? O
Free wifi? X
Self-catering? O
Breakfast included? X
  1. 파렌하잇 2007.11.16 10:12

    ㅋㅋㅋ 나도. 여기서 3일 잤었는데- 오슬로에서 프랑크푸르트 가는 중간에 하루 자고 가고..
    다시 북유럽 올라갔다가 내려올 때 이틀자면서 오덴세도 들르고..
    오덴세를 가지 그랬삼.ㅎㅎㅎ

  2. 영훈 2007.11.18 22:50

    거 참 호스텔 전망한번 아트네..
    에리카 참 일본녀 스럽다는 생각이...

+ 최신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