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 22, 2007

   삼천포 앞바다 포장마차에서 연탄에 구워주는 고등어구이의 제일 맛있는 부위가 뭐냐고 물으면 나는 뱃살이라고 답할것이고, 대학생활에서 제일 기억에 남는게 뭐냐고 물으면 나는 친구들. 이라고 답할 것이다. 그렇다 핵심이나 Majority는 아니지만 고등어뱃살처럼 맛나고 대학친구들처럼 사랑스런게 바로 워크캠프의 밤이라 하겠다.

   각기 다른 국적을 가진 친구들로 이루어진 워크캠프의 밤은 당연히 Intercultural 할수밖에 없다. 우리는 이런 환경에 Intercultural nights라는 시간을 만들어서 기름에 불을 지펴뿠다. 거의 매일 Intercultural night을 가졌는데 예를들면 하루는 Russian night 하루는 Dutch night 이렇고 Dutch night에는 Dutch가 다 모여 같이 저녁을 만들고 Dutch culture에 대한 소개를 presentation, 노래, 춤, 술 등 다양한 방법으로 하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 준비중인 Alicia. 셀러드 만드는 중. Photo by Arte Diem memb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두가 기대하는 저녁 시간~!!! Photo by Arte Diem memb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어느날 몇명에게 닭찜을 해줬는데 애들이 맘에 들었는지 계속 요리를 해달라고 했음. 그래서 나는 곧 5명의 조수를 거느린 Chef Q가 되었음 ㅡㅡ; 요리하는게 항상 즐거웠지만 50명을위한 돼지갈비찜을 할때는 좀 힘들었음. 사진은 Korea, Japan, Canada night의 메인요리, 닭간장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Azusa와 나만 공감한거지만 훌훌불면 날아다니는 쌀로 밥을 하기는 정말 힘들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슬랜드에서 만든 첫번째 요리, 닭백숙. 당시 양념이 마늘과 소금밖에 없어서 맛이 너무 간단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슬랜드 도착후 만든 두번째 요리, Asparagus pasta. It was quite experiment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Spanish night에 등장한 Sangria. Spanish night은 모든 밤중에서 가장 헤비한(?) 밤이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워크캠프, Arte Diem의 스케줄. 자세히보면 각날자마다 머무는 도시, 축제명, Intercultural night, 생일 등으로 가득차 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oking team과 Cleaning team 스케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와 같이 가장 인기있었던(?) Italian chef, Franco. 온갖 정성을 쏟아 스파게리소스를 만드는 중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oking team 멤버들 지금 요리하나 올려놓고 신나게 노래부르고 노는중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아마 Polish night에 등장했던 요리인듯. Photo by Arte Diem memb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들 요리하는중에 카메라 들이대면 꼭 이렇게 포즈를 잡음 ㅡㅡ; 왼쪽부터 Yiannis, Lutza, Lef, Andra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날에는 이렇게 공원에서 햄버거도 구워먹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50명을 먹여살리려면 이런 카트가 매일 4개씩 필요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캠프기간내내 쇼핑하느라 고생한 Lenka. 영수증 엄청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만찬이후 이어지는 자국소개의 시간. 사진은 Korea편 keynote의 첫 슬라이드. Asian이 나랑 Azusa 둘밖에 없어서 우린 Asian night을 가지려고 했으나 뒤늦게 Michelle이 조인하여 Korea, Japan, Canada가 같이 intercultural night을 가짐.


사용자 삽입 이미지

Dutch night때 노래를 부르는 Mirjam와 Evanne. 이건 동영상으로 봐야하는데 인터넷이 너무 느려 업로드를 못하는 아쉬움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도 Dutch night에 한 게임. 눈가리고 불끄면 여기저기서 들리는 소리, Who's hand is this?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날밤 PS2 노래방겜으로 신나게 노래부는중. 왼쪽부터 Row, Darren, Fernando, Marta, Christian, Michell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 역시 무슨 날이었는지 잘 모르겠으나 Richard가 전통춤을 추고 있음. Photo by Arte Diem member.


Kiss factory! 이때 나는 어디서 뭐하고 있었는지 ㅜㅜ (Movie by Arte Diem memb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Intercultural night이 깊어가면 이렇게 하나둘 미쳐들감.


이 이상은 나도 미쳐가서 기록이 없음. 그러나 기억은 있지롱 ㅎㅎ
  1. 어머니 2007.10.30 16:01

    대한민국 ,태극기 ,심규성 아주 멋지다.
    본 화면중에 제일 아름답고 정겨운 장면이군.
    닭요리를 만들어서 인기를 얻었다고? 너는 너가 좋아하는 요리는 초등학교때 부터 잘했어!!
    거제도에서 부산 외가댁에 가면서 시골 어느 다방에 들어갔는데 "탕수육 주세요" 했지? 아마....

    알량미 밥 펄펄펄 날아갈것 같아서 손가락으로 먹어야 제격 이겠는걸. 그래도 밥이니까 잘 먹지 않았니?
    참! 그 캠프 멋있다.
    엮시 젊은이들의 축제이군.
    그 속에 대한의 아들, 나의 아들, 규성이도 끼어 있으니, 대단한 모임이었고 세계적인 젊은이의 축제이었군 평생의 추억이 될것같아 우리아들 최고!!! 파이팅!!!
    아들! 사랑합니다. 어머니

    • 규성 2007.10.31 19:30 신고

      그 "다방 탕수육 사건"을 가직도 기억하시고 계시다니 ㅡㅡ;

      ㅎㅎ 화이팅~!

  2. 이큰길 2007.10.30 17:38

    헉헉헉.....완전 망해써.......완전 힘들어.....조만간에 참치잡이배타구 아프리카 여행하게 생겼다구....

+ 최신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