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 26, 2007
Warsow, Poland

   Prague, Czech에서 Warsaw, Poland로 가는중에 기차에서 만난 Polish 친구에게서 Polish 배웠다. Alicia 말로는 남아프리카의 어떤 언어가 제일 배우기 어렵고 두번째는 아시아의 몇몇 언어고 세번째로 배우기 어려운 언어가 Polish라는데 내 생각에는 Polish는 세상에서 두번째로 배우기 어려운 언어인것 같음 ㅡㅡ;

   그런데 폴란드 국경지나서 사고가 났다. 누군가가 기차에 치여서 한 2시간동안 기다려야 한다는 안내방송 나온다. 담배피러 잠깐 나갔더니 사고 기차가 바로 내가탄 기차였고 한 20m 거리에서 수많은 라이트들이 왔다갔다하는게 investigation 하는중인것 같았다.... 결국 약 1.5시간 후에 출발함. 다행히도 그 남자는 살았다... 바르샤바 도착하면 밤 12시겠군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lish 가르쳐준 친구. 막 재밌어 하면서 기차에서 3시간이나 가르쳐 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르샤바 지하철표시. 첨엔 이런게 여기저기 널려 있길래 난 '맥도날드가 참 많구나...' 생각했다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페르니쿠스 동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르샤바대학교 도서관지붕에 올라가면 정원이 잘 꾸며져 있다. 도시락 하나 싸다가 도서관에서 책빌려 옥상에 올라가면 정말 좋을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조그만 콜라 첨본다(곧 유럽에서 많이 보게 되었지만...) 콜라 중독자들은 디게 싫어할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rta네 flat에서 파티하면서 마신 독일맥주. 잘 보면 Alc. Vol이 12%다! 맛은 별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보고 왜 티셔츠를 거꾸로 입냐고 묻던 Magda에게 내 티셔츠를 바로 입혀봤다. It's true! it's true! 하면서 엄청 좋아한다 ㅡㅡ; (thanks! 양뚱!)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역 근처 시내 한 복판의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에 생긴 근처 대형몰에서 들른 애플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근처에 우뚝서 있는 건물(이름이... ㅡㅡ) 스탈린 전성기때 세워진 거라 사실 좋은 의미는 아니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염둥이 Marta. 현재 막 대학에 들어가서 이것 저것 흡수하느라 바쁘다. 단 술 마실때는 죽도록 마셔서 별로 안귀엽다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Hookah 피는 Marchi. 셋 다 같은 대학에 다니며 서로 flat mate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폴란드 전대통령 앞에서 포즈잡는 Magda와 친구. 최근에 폴란드 정권이 바뀌어서 Marta를 비롯한 폴란드 젊은이들이 엄청 기뻐했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land Uprising museum에 갔다. 입장권이 상당히 무겁다 ㅎㅎ. Marta의 친절한 설명과 함께한 알찬 역사섭 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rta가 추천해준 폴란드 전통음식 Pierogi. 우리나라 만두 비슷하다. 속이 야채에서부터 고기까지 다양하며 각종 소스를 얹어먹는다. 맛있으나 상대적으로 좀 비싼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폴란드 여기저기서 볼 수 있는 귀여운 컴팩트카. 내가 막 좋아라 사진찍으대면 Marta는 이 후진게 그렇게 좋아? 묻곤 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e you around the world, Marta!



폴란드(Poland)/바르샤바(Warsaw, Warszawa): 젊은이들로 가득찬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폴란드의 서울

물가: ★★★✩✩
경치: ★★✩✩✩
재미: ★★★★✩
친절: ★★★✩✩
위험: ★✩✩✩✩

숙소: Marta, Magda 그리고 Marcin네 flat.

Located in city center? X
Party hostel? O
Dorm(=cheap)? O
Free wifi? O
Self-catering? O
Breakfast included? O
  1. 파렌하잇 2008.02.22 10:06

    Free-wifi 는 대부분 available 이군 wherever you go-ㅋㅋㅋ

    그나저나 폴란드에 갔으면 소금광산이나 한 번 가보지 그랬삼-
    아유슈비츠랑.ㅋ

  2. 규성 2008.02.22 10:15 신고

    그건 내가 Free wifi인 곳을 골라가는 이유도 있지.

    그나저나 출근하자마자 블로깅질이냐? 일좀해라 일좀. 그러니까 매일 야근이지 ㅎㅎ

  3. fhwing 2008.02.23 08:11

    흑. 젝일 어제 결국 조낸 working rush하다가 밤늦게 술처먹고
    다시 사무실와서 좀 더 하다가 뻗어서 잠들어버렸어..
    정신차리니 토요일 오전 7시 45분 @office

  4. 영훈 2008.02.27 13:30

    마르타 쟤는 내가 아는 누구랑 닮았는지 눈에 쏙쏙 들어오는 얼굴이다..
    그나저나 레이캬빅의 인연들이 이렇게들 이어지네.
    난 왜인지 예전부터 바르샤바에 대한 환상이 좀 있더랬어.

    • 규성 2008.03.03 02:02 신고

      바르샤바에 대한 환상이라.. 뭐지?
      모델같은 스파이가 뒷골목으로 또각또각 들어가서 장정들과 접선한뒤 모두 죽여버리는 뭐 그런거? ㅎㅎ

+ 최신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