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 24, 2007
Spain, Barcelona

   바르셀로나(Barcelona, BCN)는 내가 생각한거보다 훨씬 Metropolitan city라고 보여진다. 특히 Las Ramblas 를 걷고 있으면 마치 조그만 지구를 가로지르는것처럼 그 다양한 인종과 언어와 문화에 깜딱 놀라게 된다. 멍청한 야바위꾼들, 재밌는 시장(역시 소비가 가장 큰 행복!), 가우디의 건물들, Sagrada Familia앞에 서면 다리에 힘이 빠지면서 머리가 띵~한 감동의 물결이 몰려올줄 알았는데... 이미 미디어로 너무 많이 접해서 그런지 생각보다 덜 감동적이었지만... 이것도 현대문명의 폐해라면 폐해인듯.

   Platja Barceloneta에 갔다가 Pickpocket 당할뻔했다. 3초만 늦었어도 나는 코를 풀 휴지를 새로 구해야했고, 카메라에서 맥북으로 사진을 옮길 메모리리더를 구해야했고, Lonely Planet을 새로 사야했고, Eurail global pass가 없어 쩔쩔 매야했고 임시여권을 만드느라 며칠을 낭비해야 했을 것이다. LP도 스페인의 Pickpocket에 대하여 경고했고 어제 Esther도 물건 잘 간수하라 했는데... 정말 큰일날뻔 했다 휴... 아마 영훈이나 큰길이 같았으면 바로 잃어버렸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르셀로나 해변의 서퍼들. 이거 넉놓고 보고 있다가는 큰일 당하기 쉽상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Las Ramblas 거리가 끝날즈음에 나타나는 항구의 야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운데 자전거 타고 가는 두놈들이 내 가방을 훔쳐갈려고 했음. 정신차리고 보니 저멀리 가있길래 일단 증거로 찰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페인의 대표맥주, Mahou.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르셀로나에도 자전거의 물결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Tibidabo(TV tower) 에서 또 panorama 질 함. 자세히 보면 바르셀로나의 명물들 다 들어가 있음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Tibidabo에 올라가면 이런 교회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grada Familia. 아직도 짓고 있는중이라 Athens의 Acropolis처럼 보기 민망함. 스페인에선 일 느리게 하면 너 Sagrada Familia 만드니? 이런 농담이 있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다른 Gaudi의 작품, Casa Batllo. 여기서 Madga랑. photo by Esther.



   Catalonia가 UK의 Wales나 Ireland 그리고 Scotland 처럼 독립적이며 서로 다분히 배타적인 지역인지 몰랐다. Esther가 설명해줘서 알았는데... 이것들 언어도 약간 다르다, Catalan. 그래서 워크캠프기간에 Spanish family 들이 Madrid파와 Barcelona파로 나뉘었었나부다.

   이것들 근데 joint 어디서나 핀다. 지금 기차에서 이 글을 쓰고 있는 순간에 뒤에서 3명이 열심히 말더니 기차사이에 들어가 피고 있다. 냄세가 어디서 나오나 싶어 둘러보던 한 중년부부는 애들이 피고있는거 보더니 그냥 웃지요...

   바르셀로나를 떠나는 지금 Fernando를 만나지 못한게 너무 아쉽다. 마치 아테네에서 Lef를 만나지 못한것처럼... 내가 꼭 보고싶어하는 사람들은 정말 만나기가 힘들구나... 하지만 다음에 어디에선가 다시 만날 수 있겠지...

   근데 밤기차의 창밖을 보니 밖은 안보이고 내 얼굴만 비치는데 내 수염이 머리카락보다 더 길다 ㅡㅡ;

   밤기차 타고 오다가 어떤 Quebec 출신 Canadian 녀석을 만났는데 이녀석도 1,2년 잡고 여행중이더라. Marseille에서 내려서 Paris까지 Hitch hike 할꺼란다. 미친넘... 내가 깨우지 않았음 Marseille에서 내리지도 못했으면서 ㅡㅡ; 하튼 이녀석도 바르셀로나에서 나처럼 나쁜 경험을 했는데 결국 털렸다. Daypack을 배게삼아 해변에서 자고 있었는데 일어나보니 가방 내용물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더라는... 다행히 별 중요하거나 비싼게 없었지만 비옷이 없어졌다네...


Spain, Barcelona: 해변도 아름답고 사람들도 너무 다양하고 생각하는것도 개방적이라 너무 매력적인 도시지만 남에물건에 대한 생각도 너무 진취적인 곳임 ㅡㅡ; 애증의 도시라고나 할까?

물가: ★★★★✩
경치: ★★★★✩ (Gaudi와 그 후예들 그리고 BCN의 위대한 openness에 경의를)
재미: ★★✩✩✩
친절: ★★★✩✩
위험: ★★★✩✩ (Esther said, This is Barcelona. You have to survive!)

숙소: Centric point: 전형적인 닭장 호스텔. Out of control, 담날 일찍 나옴.

Located in city center? O
Party hostel? O
Dorm(=cheap)? O
Free wifi? O
Self-catering? O
Breakfast included? O

숙소: Hostel Maritima

Located in city center? O Las Ramblas 거리의 Metro. Drassanes 바로 앞.
Party hostel? X
Dorm(=cheap)? O
Free wifi? O
Self-catering? O
Breakfast included? X
  1. 연애큰길 2008.03.20 14:59

    하하하.....졸라 쫒아가서 그놈들 면상에 크로캅 하이킥을 날려줬을 거야...하하하하....
    아님 질질짜던가....ㅋㅋㅋㅋㅋ

  2. 영훈 2008.04.02 19:14

    그러게 나도 카탈로니아 출신 부부들에게 그런 스토리를 들었었군.
    Casa Batllo 의 저 베란다의 창문을 둘러싼 곡선미 인상적이네.
    큰길이나 나같으면 바로 잡아서 팼지....
    근데..여자였으면 큰길이 바로 털렸다.

+ 최신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