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 8, 2007, 17:33

   오늘 아침 7시 반에 게스트하우스를 나와서 이제서야 태국 국경을 넘어왔다. 지금 시간은 오후 5시 반. 앞으로 4시간을 더 가야 방콕에 도착한다. 다행인것은 시엠리엡-포이펫(Poi Pet: 태국 국경에 있는 타운)간 비포장 도로의 롤러코스터 같은 굴곡을 더 이상 느낄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또 불행인것은 캄보디아에서 태국으로 가기위해 오늘 하루를 홀랑 반납했다는 것(이 구간은 night trip이 없다)과 방콕에 들어가면 끔찍한 트래픽 때문에 시내에서 최소 한시간은 더 소비해야한다는 것과 카오산로드에서 숙소를 구하기위해 조낸 돌아다녀야 한다는거다. 비록 넘어야할 산이 많긴하지만 오늘 아침에 달린 비포장 도로를 생각하면 이런 불행은 달콤할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밤에 명훈이와 마신 와인. 코코넛 와인이었던듯. 맘이 맞는 친구와 저녁에 술한잔 하는거, 여행에 이런게 빠져서는 안되지 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캄보디아 국경 빠져나오는데 한참 걸린다. 태국으로 넘어가니 바로 현대적인 시스템들이 나오는게 동남아에서 태국의 위상이 얼마나 높을지 가늠이 간다.


   동남아의 입구 태국과 앙코르왓이 있는 시엠리엡 구간에 대한 이야기를 하나 더 하자면, 이 루트는 여행자들이 가장 많이 다니는 구간중에 하나인데 아직도 포장이 되지 않은 도로이다. 이 악명높은 비포장 도로에 대한 루머가 하나 있는데, 도대체 왜 아직 비포장 도로인가?에 대한 이유를 현실감 있게 설명해준다. 말하자면, 불명의 항공사가 육상교통의 활성화를 저지하기위해 불명의 정당에 비포장을 유지하는 댓가로 두리안상자를 계속 준다는 것이다. 추측컨테 그 불명의 정당은 Cambodian People's Party인것 같고 항공사는 아직 잘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콕, 카오산로드에 있는 Korean only guest house, 홍익인간. 그 입구에는 이와 같이 소식을 주고 받을 수 있는 게시판이 있는데 나도 참 유용하게 사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익인간의 마지막밤에 얻은 흉칙한 벌레물린 자국들. 온 몸에 다 있다 ㅋㅋ 왠일로 홍익인간이 텅텅 비었나 싶었더니 다 이유가 있었군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항버스를 타고 방콕을 빠져나오는데 아쉬움이 너무 너무 남는다. 카오산로드를 떠나는게 아쉽고, 동남아를 떠나는게 슬프고, 이젠 다시 동남아와 이런 인연이 없을거라는 내 맘속의 작은 목소리에 가슴이 메어진다. 동남아를 아쉽게 붙잡아보지만 흐르는 물처럼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 버리는구나...


------------------------------
Aug 9, 2007

   카오산로드의 아쉬움을 뒤로한체 뱅콕을 빠져나왔다. 성모횽과도 헤어지고 명훈이와도 헤어졌다. 내년에 서울에서 만날수 있을까? 여행 한달만에 벌써 그리워지는 사람들이 생기는구나...

   뱅콕 공항에서 돌아다니는데 갑자기 신라면이 눈에 들어왔다. 4천원인가 주고 먹었는데 디게 맛없다. 오늘의 배드 쵸이스다 젝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남아의 흔적이 온몸에 이렇게 남았다. Don't say yuk! I know it's ugly!


태국/방콕
물가: ★✩✩✩✩
경치: ★★✩✩✩
재미: ★★★★✩
친절: ★★✩✩✩
위험: ★✩✩✩✩

  1. HanSang 2007.09.10 14:01

    대체 마지막 사진이 너의 신체의 어떤 부위인지 짐작도 못하겠다;;; -_-;; 뭐꼬?

  2. 박쥰 2007.09.11 21:04

    ㅋㅋㅋㅋㅋㅋㅋ오빠 어깨가 닭다리처럼 말랐어.
    그래도 살 타니까 건장해보이고 좋드라.
    스웨덴은 잘들어갔어?
    연락해!

    • 규성 2007.09.14 07:05 신고

      닭다리 하니깐 우리 같이 먹었던 £2,5짜리 닭 먹고 싶자낭~ ㅋㅋㅋ

+ 최신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