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3, 2007, 20:21

   오전에 본 륵셔리라이프의 충격이 채 가시지 않은체 자카르타 시내에 있는 테마파크 같은 곳(Tanda Masuk)에 갔다. 아주머니가 바쁘셔서 기사가 차를 몰고 우리를 데려다줬다. 이곳은 정말 넓고 곳곳마다 인도네시아의 지명이 있다. 인도네시아 전체를 줄여다 놓은 것이다. 수많은 민족이 있고 문화도 각기 달라서 그런지 하나하나가 특색있다. 너무 넒어서 반도 못보고 지쳐버렸다. 나중에 아주머니가 말씀하시길 왜 걸어다녔냐고... 기사를 부리면 될것이지 ㅡㅡ; 역시 모르면 손발이 고생한다 ㅜㅜ

   꾀 큰 박물관(이름 까먹었다 ㅡㅡ;) 을 꼭 보라고 하셨는데 못봤다. 1시에 문을 닫는단다 ㅡㅡ; 가만히 지켜보니 인도네시언은 다음과 같은 특징이 있는것 같다.

1. 뚱뚱한 사람이 없다. 그리고 여자들은 몸매가 죽인다 *.*
2. 일찍자고 일찍일어난다. 어느정도냐면 이곳 민박집도 9시에 자고 4시에 일어난다 ㅡㅡ; 자연스레 술집이나 백화점을 빼고는 대부분이 5시 이전에 문을 닫는다
3. 추위를 많이 탄다. 난 더워죽겠는데 사람들은 긴팔, 자켓 심지어는 가죽잠바까지 잘도 입고 다닌다. 시현씨(인도네시아에서 근무하는 한국친구) 말로는 4계절이 뚜렸하지않아서 비오는날은 막 덜덜 떨고 몸도 약하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ittle Indonesia 는 정말 넓은데 이걸타고 대충 둘러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떨어지는 물의 낙차를 이용해서 돌아가는 물레방아가 종을 두드려대서 조용하고 종교적인 소리를 만들어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도네시아에는 원숭이가 참 많다. 원숭이가 돈통을 들고다니면서 구걸하는게 좀 그렇긴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왕족 박물과 같은곳에 일하는 인도네시언이 창밖을 바라다보고 있다. 인도네시언들은 멍하니 가만히있는 명상을 참 좋아라하는것같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명의 소녀들이 음악에 맞추어 바닥을 드럼처럼 두드리는 춤



   아 피곤하다. 누나도 피곤한 눈치다. '누나 우리 피곤한데 그냥 집에 갈까?', '그래 가서 좀 쉬자' 기사한테 전화해서 픽업하러 오라고 한다. 여기 올때는 30분도 안걸렸는데 집에 가는길은 1시간이 넘게 걸린다. 여기 자카르타의 교통은 정말 최악이다. 매연에 뒤섞인 오토바이들하며 꽉막힌 자동차행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숙집 아주머니는 옛날에 음식점을 하셨댄다. 덕분에 오늘 저녁도 도가니탕과 '새우가 빵을 만났을때'를 맘껏 먹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저트로 망고정도 주는 센스!



   쉬다보니 9시다. 나말고 사람들 다 자기 시작한다. 미쳐증말 ㅡㅡ; 살금살금 고양이걸음으로 혼자 나갔다. '어디 맥주 파는데 없나?' 동네 아낙네한테 물어보니 어디어디로 가란다. 시키는데로 갔는데 담배밖에 안판다. 근처에 동네 양아치들이 모여놀고 있길래 물어본다. 좀 멀다고 자기 오토바이 타고 같이 가잰다. 혼자라 좀 걱정되지만 머 죽이기야 하겠어? 근데 이녀석이 조낸 멀리간다. 게다가 골목골목 이상한 곳으로 빠진다. 점점더 할렘가 분위기가 나고 골목에 죽치고 있는 불량한 녀석들이 많아진다. 아띠불 이제 집으로 돌아가는길도 기억안나고 조낸 불안해진다. '야 왜케 멀리가! 가까운데 없어?' 이녀석 대충알아들었는지 다 왔다고 안심시킨다. 이내 도착한곳은 이상한 창고. 술이 종류별로 엄청 많다. '투 빈땅 플리즈' 주문을 했다. 약 700ml 짜리 2병에 2,000원. 다시 녀석의 오토바이를 타고 집으로 왔다. 태워다준게 고맙고 의심한게 미안하기도해서 1,000원정도 줬다.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시원한 빈땅을 마신다. '아 띠발 십녀감수했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자 맘조리며 공수해온 Binta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변기에 왠 호수가 걸려있다. 알고보니 비데다 ㅎㅎ. 인도네시아 사람들은 손으로 물을 묻혀 뒤를 닦는다고 하다 ㅡㅡ;


  1. HanSang 2007.07.16 01:23

    쫄기는... 더 담대해져도 돼! 너의 안녕을 위해 마음으로 기도하는 사람들이 많으니.

  2. 파렌하잇 2007.07.16 08:44

    아-
    월요일이야- ㅡㅜ

  3. 영훈 2007.07.16 10:06

    나도 월요일이라 바쁘군.
    그러게..소녀들 사진에서 obesty가 별로 없네..
    맥주 열라 맛있었겠는걸.ㅋㅋ..새우튀김도.,
    참...종교가 생활 깊숙히 베인 나라들에선 묘한 경외감이 들더라고..
    초절정 미소녀가 삼보일배 하며 몇 십킬로를 걷는 장면 이런거..

    • 규성 2007.07.16 23:43 신고

      맥주 열라 시원하더라 ㅋ

      인도네시아의 종교활동은 정말 생활 그 자체야. 80%이상이 무슬림인데 하루에 몇시간이나 기도를하는지 정말 존경스럽더군. 근데 초절정 미소녀가 없네 ㅡㅡ;

  4. 파렌하잇 2007.07.16 20:47

    8월 18일 ~ 21일 홍콩에 있을지도 모를 예정임.
    방문해주삼-

+ 최신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