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0, 2007, 12:54

   Johor Bahru(JB) 에서 Kuala Lumpur(KL)로 가고 있다. JB는 싱가폴 국경에 있는 말레이시아 도시다. 싱가폴에서 버스티켓을 끊어서 KL로 바로갈 수 도 있는데 말레이시아 물가가 싱가폴보다 훨씬 싸므로 JB에서 티켓팅하는게 50%이상 세이브할 수 있다. 5시간짜리 버스, 이번 여행에서 첨 경험하는 장거리버스다. 말레이시아 버스는 꽤 싸고(1만원정도) 쾌적해서 견딜만했다.

   KL에 거의 다다랐는데 날은 어둡고 잘곳은 아직 못구했고 좀 막막하다. 내 대각선 앞자리에 아까부터 가방열쇠를 풀었다 잠궜다 하는 여자애가 있는데 아무래도 트레블러같다. 일기도 쓰고 하는게 학생같기도하고... 그래서 트레블러냐고 물어봤더니 맞단다. 이야기하다가 내가 어디서 머물지모르겠다고하니 자기는 예약한곳이 있으니 같이 가보자고 한다. 개 이름은 Susan, 인도네시아 NGO에서 일하고 첫 해외여행이라 나름 긴장했나보다. 이때만해도 KL에 있을동안 그렇게 친하게 지낼지 몰랐다. Traveler's home, Susan이 예약한 곳인데 싸긴하지만 정말 최악이다. 더러운 샤워룸에 끈적끈적한 침대. 게다가 로컬 틴에이져들이 쉬어가는 곳이기도 하다 ㅡㅡ; 한 가지 좋았던건 거기에 머물던 사람들, 일본친구들(Kohich는 나에게 사진을 선물해줬다), 독일친구들 그리고 나중에 같이 여행한 스위스친구 Susanna. 그리고 거기서 한국 아저씨 만나 Penang, Langkawi island, Thai and Cambodia 정보와 내가 가진 LP Singapore를 교환했다. 결국 Susan과 나는 담날 다른 호스텔을 찾아나섰다.

   여긴는 Kuala Lumpur, Malaysia. KL에서 한 두번째 좋은 Hostel Cosmopolitan이다. 어제 Susan, Susana, Camil 이랑 하루 종일 돌아다녀서 늦잠을 잤다. 일단 첵아웃하고 라운지 카펫에 앉아 그간 정리하지 못한 Budget, contacts, diary 정리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KL에서 첫날 머무른 Tralveler's home, 내 싱글룸 벽에 있던 그림. 작은 바퀴벌래 한 마리와 어울려 묘한 분위기를 연출해줬다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KL 중심가를 지나다가 고가도로 기둥에 쳐박힌 시내버스를 보다.여기 교통은 러시아워만되면 꽉 막히는데 그래도 자카르타보다는 나은것 같다. 아 그리고 그 유명한 에너자이저 광고(고가도로 기둥을 두손으로 받치고 있는 옥외광고)도 직접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ndonesian, Susan. KL에 있는동안 항상 붙어다녔는데 정말 영어도 완벽하게 하고 똑똑하다. 나 스스로 부끄러울 정도로 엄청난 경쟁력을 지닌 cosmopolitan이라고나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레이가 즐겨먹는 바나나튀김. 나름 맛있음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싱가폴도 그랬지만 여기 말레이시아도 Orchid obsessed 같다. 정말 엄청난 Orchid를 볼 수 있다. Susan과 Susanna가 너무 좋아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다른 Orchid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Orchid


사용자 삽입 이미지

Susan은 전화하고 Susanna(Switzerland)와 Camil(France)은 지도를 보고 담에 어디갈지 찾고 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번호가 이정도는 되어야지 ㅋㅋ. WTF 1818, 즉 ultimate multilingual insulter를 찾아보려고 했으나 결국 찾지 못했음. 1818은 고급차에서 종종 봄. 1818이 특별한 의미가 있는가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KLCC(트윈타워) 내에 있는 대형서점. Susan은 수입책이 인도네시아보다 싸다고 한권 사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나 소나 들르는 KLCC. 나도 들려줬다 ㅎㅎ


   문제가 하나 생겼는데 어제 메일을 확인하다가 키세스에서 온 것을 보았다. 내용인즉슨 oneworld에서 01July부로 룰이 업데이트되었는데 기존 max.20번의 비행에 육로이동구간을 포함시킨다는 이야기다. 순간 x됬다 싶은게 다른 여행자들처럼 나도 비행기만 타는게 아니라 수많은 육로 및 해로를 이용하는 여정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바뀐 룰대로라면 난 4번째 대륙인 남미에 도착하자마자 더 이상 비행기를 이용할 수 없다는 것인데, 이건 뭐 1,2만원짜리도 아니고 수백만원짜리 상품을 팔고나서 딴 말을 하니 황당해서 제대로 잠도 못잤다. 결국 나는 완강하게 거부하며 내 권리를 지킬것이라 여행사에 메일을 보냈고 여행사도 내 입장을 이해하고 계속 알아보겠다고 답변이 오긴 했지만... 걱정이 사라지질 않는다...

말레이시아/콸라룸프르(KL)
물가: ★★✩✩✩ (인도네시아와 큰 차이 없는듯)
경치: ★★✩✩✩
재미: ★★✩✩✩
친절: ★★✩✩✩
위험: ★✩✩✩✩
  1. 파렌하잇 2007.07.25 23:37

    조낸...케 부럽구려...
    당신이 열심히 쓰고 있는..이 블로그...
    다른 public에 올릴 수 있는지 방법을 알아보는 중...
    괜찮겠소?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oneworld 규정 바뀐건 정말 캐안습이네..ㅜㅜ
    권리를 주장하3-
    (근데 약관에 있었던거 아냐? 규정이 바뀔 경우 당신은 잔말말고 따라라..' 머 이런거..ㅋㅋ)

    • 규성 2007.07.26 17:54 신고

      비상업적으로 쓰인다면 괜찮삼.

      원월드는 여행사측에서 계속 알아보고 있는중.

  2. 규상 2007.07.26 09:19 신고

    호오~ 드디어 업데이트 되었구만~!

    바나나 튀김에다가, 세계 여러 친구들과의 만남이라! 여행의 묘미인 아이템들을 적절히 잘 버무려가며 즐기고 있군 그래!

    음... 우리나라에서도 1818이라는 번호는 특정집단이 소유하고 있을껄? 조폭이 아닐까? -_-;

    계약 당시에 룰이 바뀔 수 있다는 내용과 그에 따른 보상에 관한 규정이 없었다면 Oneworld에서도 함부로 계약내용을 바꿀 수 없을텐데...
    이건 뭐 출발하기 전에 내용을 알려주는게 아니고, 막상 떠나고 나서 그러니 더 얄밉구만!

    아! 그리고 비공개로 글 하나 올려놨으니 확인해보고 답변주게나!

  3. HanSang 2007.07.26 10:32

    나도 바나나 튀김 좋아하는데... 나 대신 많이 먹으라고!
    방콕은 어떠냐?

  4. 엄마 2007.07.26 12:09

    따뜻한 곳이라 예쁜 꽃들이 많군!
    얼마후면 우리나라에서도 볼수 있겠지?
    그리고 사이사이로 과일 많이 먹어두렴.
    과일의 왕 두리안(?) 이상한 냄새가 나지만 ,,,,
    원월드의 계약변경이 걱정스럽구나.
    너대로의 페이스는 꼭찾는 청년이니 강력하게 나가보렴.

    • 규성 2007.07.26 17:58 신고

      화려한 꽃들이 정말 많아요.

      과일은 여기 너무 싸서 매일 매일 배터지게 먹고 있어요. 망고, 사과, 파인애플, 드래곤프룻, 과일주스 등등등...

      과일의 왕, 두리안도 한번 먹어봤는데 아직 적응하기가 좀 힘들고 대신 과일의 여왕, 맹고스틴이 너무 좋아서 매일 먹고 있어요 ㅎㅎ

      원월드는 잘 해결되겠죠. 걱정마세요-

  5. 규성 2007.07.26 18:38 신고

    원월드 문제 결국 잘 해결되었음 :)

  6. 엄마 2007.07.27 16:17

    그래!
    다행이다.
    여기는 폭염경보가 내렸는데 거기는 많이 덮지않니?
    가민히 있어도 땀이 줄줄이야!!

    • 규성 2007.08.01 11:46 신고

      여기는 가만히 있으면 땀이 줄줄 흐르다가 소금이되어 피부에 맺혀요 ㅜㅜ

      벌써 팔다리는 피부가 벗겨지고 있음 ㅎㅎ

      더운데 시원한 팥빙수 좀 드세요

  7. 영훈 2007.07.30 19:19

    어머니 말씀대로..폭염경보 내렷었다..
    토욜날은 지리산 중산리 계곡에 내 키보다 깊은 곳에서 수영하다 왔더랬지.
    그쪽 계곡은 고도가 높아서 한여름에도 모기가 없고. 밤엔 쌀쌀하기도 해.

+ 최신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