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7, 2007, 18:35

   어제 약 16시간에 걸쳐 야간버스로 방콕에서 이곳 라오스(Laos)의 비엔티엔(Vientiane)으로 넘어왔다. 이곳은 메콩강을 사이에두고 태국과 근접해 있는 도시다. 오전에 도착하자마자 $2짜리 dorm을 잡고 시내를 한바퀴 걸어서 돌았다. 오후에도 역시 걸어서 한바퀴. 이 작고 싱겁고 밋밋한 도시가 라오스의 수도라니 믿기지가 않는다. 좀 커보이는 평범한 집에 경비가 있길래 자세히 보니 대통령집이다. 내가 지금까지 거쳐온 나라들의 수도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타운 곳곳에 짓고있는 크고 작은 건물들과 도로는 프랑스의 지배를 받다가 독립한지 100년이 넘었지만 이제서야 경제가 살아나고 있는 이곳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엔티엔 타운의 전형적인 풍경. 여기저기 길을 포장하고 건물을 올리고 있다. 친구의 설명을 빌리자면 라오스는 세계에서 제일 못사는 나라중 하나라서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다른 여러 나라들이 이런 공사를 위해 금전적인 도움을 준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체만한 와인통이 올려져있던 와인가게. 프랑스 강제점령기의 잔재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저기서 쉽게 볼 수 있는 클래식카들 중 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 보이는 큰 생선구이를 꼭 먹어보고 싶었는데 결국 먹어보질 못했다. 1,000원 정도밖에 안했는데 너무 아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백화점에 들렀다가 (추측컨데) 라오스 정우성, 전지현을 보다. 동네사람 다 모여서 난리도 아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네사람들 모여서 주먹만한 구슬을 던지며 어떤 놀이를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뚜껑으로 하는 장기 비슷한 놀이


   오늘 여행 경비를 정리하다보니 드디어 $1,000 를 넘어섰다. 비록 예정에 없던 비행기를 2번이나 타긴했지만 세계일주를 시작한지 불과 20일이 지나지않아 $1,000를 쓴것은 가히 충격적이다. 며칠전부터 아껴써야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이런 숫자를 보고나니 기존 예산의 160%를 쓰고 있는 내 모습에 정신을 차려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사실 유럽이나 북미등을 생각해보면 아시아에서는 60% 정도만 써야하는데...

   라오스는 싱가폴만큼 덥다. 게다가 돔은 알고보니 옥탑방. 그 뜨거운 태양의 열기를 온전하게 머금고 있는 곳 ㅡㅡ; 옥탑방이 두개 있는데 다른방에 있던 한국사람들과 친해졌다. 방콕에서부터 같은 버스를 타고온 상모랑 성일이, 라오스에서 먹어주는 얼굴을 가진 Ho, 이중국적 Jennifer, 백수친구 수진&혜미. 저녁에 한잔하면서 서로 가진 정보를 교환하기 시작한다. 캄보디아에선 어느 숙소가 좋으며, 베트남에선 뭘 꼭 먹어라는 등 설레이는 맘에 받아적고 지도를 카메라로 찍고 바쁘다 바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옥탑방 돔에서 보이던 건너편 호텔 수영장. 부.럽.다.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옥탑방에서 보이는 메콩강. 저기 보이는 삼각지를 넘어가면 태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옥탑방 돔에 한국인 4명이 땀 뻘뻘 흘리며 낮잠을 청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콩(Mekong)강의 최신유행 젯스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거트에 절인 치킨요리. 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손으로 먹는 단계까지 왔다. 내가 세손가락으로 먹는걸 종업원이 보더니 다섯손가락을 사용하라고 알려주더라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옥탑방돔 친구들과 된장놀이 한번 해줬다. 무심코 시킨 세트메뉴에 '똠양꿍' 이 나올줄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술마시면 자야지 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청 맛있는 500원짜리 Pork Noodle Soup을 파는 아저씨. 항쿡의 쌀국수와 비슷한데 정말 너무 맛있어서 아직도 생각난다. 아저씨도 친절함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쵝오 맛있다는 국수. 아 군침 흐르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수노점에 있던 잘 생긴 개. 개든 사람이든 잘 생기고 예쁜거에는 왜 이리 약할까? Do I need to feel guilty about i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500원짜리 100% 과일 주스를 팔던 가게. 한잔 마시면 그 상큼한 과일향과 충분한 과즙에 온몸이 상쾌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일가게 종업원이던 소녀. 소년줄 알았더니 20살이래서 깜짝놀랬다. 영어도 잘하고 세일즈도 잘하고 재료구입도 잘하고... 우리는 이 아이랑 결혼할 남자는 참 행복하겠다고 입을 모았으나 그 누구도 대쉬하진 않았다. 당연히 그건 당신이 'Laotian'일때의 이야기니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남아 여기 저기에 뿌려져 있는 little shrine. 사람들은 아침 저녁으로 이곳에 향을 피우고 간단한 절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툭툭하고 비엔티엔 근처의 제일 큰 Wat(절)로 갔다. 툭툭기사는 영어로 적힌 가격표를 가지고 다녔는데 그곳까지 편도 30,000 Kip (약 3,000원)이었다. 우린 왕복 20,000 Kip으로 가자고 했고 결국 10분만에 우리가 승리. 우리 기사 Tun은 학을 뗏다는 표정이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성한 wat 앞에선 Buddha style로 점프를 하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지콜라를 마시고 있는 동네 아저씨 컨셉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지갑엔 Baht, Kip, Dong, Riel, US Dollar 이렇게 5개국의 화폐가 있었다. 정리좀 하자 ㅡㅡ;



라오스/베엔티엔 (Vientiane)
물가: ✩✩✩✩✩ (옆에 베트남이나 캄보디아와 큰 차이는 없지만 굳이 말하자면 제일 싼듯. 비자값은 $30로 제일 비쌈)
경치: ★★✩✩✩ (수도라 그런지 엄청난 경치는 아님. 좀 위의 Vang Vieng이나 더 위쪽의 Luang Prabang이 더 나을듯-)
재미: ★★✩✩✩
친절: ★★★✩✩
위험: ★✩✩✩✩
  1. 규상 2007.08.07 07:33 신고

    크하하~ 그정도 돈쓰는 속도면 조만간 돈 부쳐달라고 연락하겠는걸? ^^;

    근데 어제 새벽에 전화해서 뭐라고 했냐? 기억이 안나네~ 혹시 돈부쳐달라는 거였남? -_-;

  2. 〔 道 〕Ratukiel 卍 2007.08.07 11:04

    확실히 동남아는 이국적이네요. 꼭 여행 가봐야겠어요. ㅋ

    • 규성 2007.08.09 15:44 신고

      동남아 언제 기회되시면 꼭 오세요. 저는 한 달만 잡은게 너무 아쉽네요-

  3. 영훈 2007.08.07 19:34

    봉지콜라 사진 무지 아트인걸..여행자의 맛이 물씬.
    작년인가 TV에서 방송되어었던 성공신화 중에...라오스 오토바이 시장의 반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한국인 아저씨가 생각나네..코리아의 코와 라오스의 라오를 따서..
    오토바이 브랜드 이름이 코라오 였던거 같은데.
    이제 곧 베트남도 올라오겠네..
    근데 베트남 다음은 어디지??

    • 규성 2007.08.09 15:45 신고

      KOLAO!
      비엔티엔 여기저기서 볼 수 있다. 베트남 다음은 캄보디아 그리고 지금은 뱅콕 어게인. 오늘 영국으로 뜬다-

  4. HanSang 2007.08.08 22:50

    여봐, 한쿡에서 술 마시다 자는 버릇 '배낭매고 세계로' 가져간겨? 그건 좀 서울에 두고가지 그랬어;;
    거의 이제는 현지인 분위기가 물씬이다, 다음 번에는 다섯 손가락으로 밥 먹는 사진이랑 다른 쪽 손으로 화장실에서 사용하는 사진까지 볼 수 있는 거야? (기대 +_+)

    • 규성 2007.08.09 15:46 신고

      그래 그 버릇까지 가지고 와버렸네 ㅡㅡ;
      화장실에서 손사용하는건 카메라 잡을 손이 모잘라 못찍겠다 ㅋㅋ

  5. 지누 2007.08.10 00:21

    속상해 속상해 그저 속상해 ㅠㅠ

  6. 정혜미 2007.08.16 21:32

    안녕하세요.. ;-)
    기억나세요.? 백수친구(?) ㅋㅋ.

    저랑 수진이는 지금 태국, 방콕이예요~
    인터넷하러 왔다가, 문득 생각나서.
    기억을 더듬어 들어와봤는데, 맞네요!
    게다가,
    라오스 글도 보니 더더욱 반갑고..^^

    방콕온지 1주일넘었는데,
    어제 람부뜨리 로드 지나가다가 명훈오빠를 봤다는..
    참- 좁은거 같아요..ㅋㅋ...

    여행 잘 하고 계세요?
    명훈오빠한테 유럽 넘어갔따는 얘기는 들었는데...

    저희는 이제 10일가량 남았어요..
    여행 마무리 하는 날까지 모조록 건강하세요~

    한국가면 다시 제대로 구경하러 오겠습니다! :D

    • 김수진 2007.08.16 21:51

      안녕하세요^^

      저 수진이예요~

      다시 라오스 기억나네요ㅋㅋ

      그리고 밑에 RCA얘기,,,,알아버렸어요ㅋㅋ

      나중에 한국가서 한번 뵈요^^

    • 규성 2007.08.17 00:23 신고

      혜미, 수진 방가방가!

      난 지금 아이슬란드에 있삼. 여기 조낸 비싼데 너무 아름다워서 마냥 좋삼 ㅋㅋ

      항쿡에서 보아요~

  7. 엄마 2007.08.16 23:10

    아들!
    유럽가면 물가가 엄청 비싼데....
    생선 실컷 먹고가지 그랬어?
    먹는것은 제대로 먹고 다니길 바란다.
    사랑한다.

    • 규성 2007.08.17 00:24 신고

      아 그러게 아시아에서 먹고 싶은거 실컷 먹고 올걸 그랬어요 ㅜㅜ

+ 최신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