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 16, 2007

   Tallinn Backpackers 를 나와서 Superseacat(Linda line이 높은 파도로 취소됨)을 타고 Helsinki로 간다. 마침 Tallinn Backpackers에서 Megumi(Japanese girl who studies at Wales)를 만나 동행이 생겨서 심심하진 않쿠나.

   Helsinki에 도착하고선 Megumi와 헤어지고 나는 다시 Stockholm으로 가기위해 Silja line으로 갔다. Cabin을 예약하고나니 한 2시간 남는다. 헬싱키 산책이나 하자-

   항구를 따라 주욱 산책을 하는데 old market의 연어굽는 냄세에 참새처럼 딱 걸려버렸다. 무려 8유로(약 12,000원)나 하지만 지름 2m의 철판에서 지글지글 굽히고 있는 두꺼운 연어덩어리들과 라이스와 베지터블들을 그냥 지나치는건 헬싱키 올드마켓에 대한 예의가 아닐지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있겠지? ㅎㅎ


   배가 따뜻하고 빵빵하게 찾을때는 또 계속 걸어줘야한다. 근데 걷다보니 너무 멀리가버려서 한참을 걸었지만 눈이 즐거워 별로 힘들지 않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헬싱키의 항구주변을 걷는건 뭐랄까... 전복죽을 먹는것 같다. 전체적으로 은은한 분위기에 붐비지도 않고 가끔씩 전복덩어리같은 즐거움도 있으니깐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변근처 조깅녀 몰카 ㅋㅋ


   Silja line에서 Erika, Yuki를 다시 만났다. 요녀석들은 내가 스탁홀롬에서 헬싱키로갈때 본 아이들인데 신기하게도 또 같은 배로 스탁홀롬으로 간다. 더 웃긴거는 같은 열차로 코펜하겐으로 갔고 또 같은 호스텔에 머물렀다는거 ㅎㅎ. 지금쯤 다시 일본으로 돌아갔겠군-
  1. 영훈 2007.11.18 22:43

    와우 저 연어 구이 무지 맛있었겠다..
    물가 다 감안 하면 우리나라에서 얼마정도나 할까..

    • 규성 2007.11.27 03:50 신고

      저게 한 10유로 했으니깐 단순히 계산하면 14,000원이 약간 안되지...

      맛은 무지 있었지!

  2. 규상 2007.11.19 08:56 신고

    우왕~ 해변가의 자동차와 요트가 묘~하게 잘 어울리네~

+ 최신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