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 3, 2007
Milan > Basel > Dusseldorf > Münster

아침 8시.

   신기하게 눈이 딱 떠진다. 미리 싸둔 짐을 챙겨서 Franco의 차를 타고 지하철역으로 향한다. 아 일주일씩이나 있는 나라는 별로 없었는데 Franco에게 너무 고맙고... 하튼 찡하다.

   기차타고 죽은듯이 잔다. 일어나니 Windows XP 배경화면이 펼쳐진다. 어 이거 스위스자나. 아 여긴 정말 또 봐도 감동이다. 한 가지 아쉬운건 Luzern 지나면서 내리지 못한거. 여기 내리면 Mel을 만날수 있을텐데... 혹시 Mel 이 근처에 있진 않을까해서 막 두리번 거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uzern station에 정차했던 흔적.


   그나저나 독일에서 1등석 타니깐 정말 탈만하다. 서비스나 시설이나... 유럽의 기차가 다 독일이나 북유럽만 같다면 난 다음여행에도 Eurail ticket을 사는데 한치도 망설임이 없을건데 말이다... 게다가 동유럽이나 남유럽에서처럼 백팩이랑 데이팩이랑 꽁꽁 묶어놓고 잘 필요도 없다. 난 랩탑도 그냥 펴놓고 화장실 왔다갔다했다. 아 이렇게 편할수가!

   특히 이 Basel, Switzerland에서 Amsterdam, The Netherlands로 가는 구간은 정말 여행하기 딱 좋은 구간인것같다. 뭐냐하면 스위스의 그림같은 아기자기함을 느낄 수 있고, 독일의 심심하지만 생각하는데 많은 도움을 주는 풍경이 그동안의 여행을 내 머리속에 정리하고 앞으로의 여정과 삶을 생각하기에 정말 괜찮은 비주얼을 제공해준다는거다.
  1. 영훈 2008.04.02 19:58

    나도 기차타고 루쩨른 지나갔었지. 내리고 싶더구만.

  2. 파렌하잇 2008.04.02 22:19

    다음엔 내가 간다, world trip.

+ 최신 글